주식정보
부자되는길 알려준다. 숨어있는 고급종목 찾는 방법
형이다
뱃지
인플루언서
2.4k 조회수
2021.04.14

형이다.


오랜만에

글쓴다.


요즘 주식한다고

바쁘다.


이번달은

벌써 수익이

쏠쏠하다.



이 맛에 주식한다.



오늘은

저평가주 찾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려고 한다.


저평가주는

현재 기업 가치에 비해

주가가 저평가된 주식으로

가치주라고도 한다.


지금은 가격이 저렴하지만

회사의 가치를 봤을 때

앞으로의 성장성이 무궁무진해

장기적으로 비싸질만한

주식이라는 뜻이다.



급등하는 주식에

불나방처럼 달려들지 말고

가치주 찾아서

싸게 싸게 사놓자.


그 길이

돈 버는 길이다.





1. 주가수익비율(PER)을 

확인하자.



주식 살 때

PER

안보는 사람

많을 거다.


심지어

PER이 뭔지

모르는 사람들도

많다.


설마.....싶겠지만



형 주변에

그런 사람

많이 봤다.



PER은

투자를 하기 전

꼭 확인해야 한다.


PER을 통해

이 종목이

고평가된 종목인지

아니면

저평가된 종목인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PER은

주가수익비율을 뜻한다.


주가를 주당 순이익(EPS)으로

나눈 수치다.


주당 순이익은

한주당 회사가 벌어들이는

수익이다.



기업이 벌어들이는

이익에 비례해서

현재 기업의 주가가

얼마나 나오는지 

확인 가능한 것이 

PER이라고 보면 된다.


예를 들어보자.


형이다라는 기업이 있다.


주가가 10,000원인데

EPS가 1,000원이면?


PER은 10이 된다.



형이 쉽게 말해준다.


PER이 높다는 것은

주당 순이익에 비해

주식가격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형이다라는 기업의

주가가 

실제 벌어들이는 돈에 비해

과대평가, 즉 고평가 되었다는 거다.


가끔 PER이

마이너스인 기업들이 있는데

이 기업들은

한주당 수익률 자체가

적자라는 의미다.


사려던 주식

PER이 마이너스라면.



이걸 내가 정말 사도 될지

진지하게 고민해 보자.




그렇다면

PER이 높은게

좋은 기업일까


낮은게

좋은 기업일까


당연히 낮아야 좋다.



PER의 낮고 높음을

평가하는 기준은

개인차가 있지만


보통 PER이 10 이상이면

고평가 되었다고 하고

PER이 1에 가깝거나 1이하라면

저평가 된 기업이라고 한다.


여기까지 봤으면

감이 올 거다.


기업의 주가가

현재 고평가인지 저평가인지

파악할 때 참고하는

PER 수치.


내가 저평가주를

찾고 싶다면


봐야 할까

안 봐야 할까


두말하면 머리 아프다.

꼭 봐야 한다.





2. 자기자본이익률(ROE)을

확인하자.


PER

모르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ROE도 모른다.




PER은 몰라도

ROE는 안다고?



다행이다.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설명해보겠다.


ROE는

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당기순이익)÷(자기자본) X 100의

공식으로 산출된다.


ROE는

기업이 자기자본을 활용해

1년간 얼마를

벌어들였는가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수익성 지표다.



예를 들어보자.


형이다라는 회사의

ROE가 10%다.


이는 이 회사가

10억원을 자본을 투자했을 때

이익은 1억원을 낸다는 것을

뜻한다.



그럼 ROE 수치를 가지고

기업을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형이 쉽게 알려준다.


보통 ROE가 

다른 회사보다 높다면

기업의 가치가 다른 회사에 비해

높다고 평가한다.


향후 ROE가 높다면

향후 기업의 가치와 주가가

상승할 것이라고 평가한다.


반대로 ROE가 낮다면

향후 기업의 가치와 주가가

하락할 것이라고 평가한다.



ROE를 확인할 때는

주의할 점이 있다.


영업 외 수익이나 손실이 있는지

감사보고서를 확인하자.


부동산을 처분해서 

수익을 냈다든지

또는 반대로

부동산을 사서 

비용을 썼다든지


이런 1회성 영업 외 손익은 제외하고

순수 영업이익만의

기준으로 봐야 한다.


또 미래 수치를

중요하게 보자.


우리가 궁금한 건

미래에 이 기업이

나한테 돈을 벌어다 줄 것이냐

내 돈을 뺏어갈 것이냐다


그렇기 때문에

과거 수치도 참고하되,

미래 수치에 더 비중을 두자.


미래 수치는 애널리스트가

예측한 수치다.


영업환경이 바뀌면

예상 ROE 수치를

수정하므로

정기적으로 들어가서 확인하자.





3. 주가순자산비율(PBR)을

확인하자.




뭐가 이렇게 많은지

짜증 날 거다.


형도 짜증난다.


대충 알아보고

사도 돈이 막

벌렸으면 좋겠다.



다들 알겠지만

대충 사서

대충 팔아

돈 버는 건

불가능하다.


참고

더 보도록 하자.


PBR은

주가를 주당순자산가치로

나눈 비율이다.


PBR을 통해

현재 주가가

순자산에 비해서

몇배로 주식시장에 거래되는지

판단이 가능하다.


여기서 순자산이란

이익잉여금, 자본금

자본잉여금의 합이며

보통 총 자본 자산에서

부채를 차감한 금액이다.


예를 들어보자.


형이다라는 기업의

주당순자산은 천만원이다.


근데 이 기업이

주당 백만원에 주식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면

이 기업의 PBR은 0.1이다.


이 기업은 실제보다

시장에서 저평가 받고 있다는 뜻이다.



이거 하나만 알면된다.



PBR이 1에 가깝거나

1아래일수록 

저평가주라고 판단하자.





여기까지

세가지 개념을 알아봤다.



그럼

여기서 궁금증이

생길 거다.


이 세가지만 충족하면

무조건 저평가주라고

판단하고 매수하면 되는지.


그럼 이 종목들이

나한테

무조건 돈을 벌어다 줄 건지.


아니다.




수치적으로 저평가주에 속한다지만

투자할 때 기본적으로

이 회사가 어떤 회사인지는

알고 투자해야 한다.




또 이 회사가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있는

회사인지도 분석이 필요하다.



듣보잡 회사에 투자했다가

하루아침에 

내 돈이 종이 쪼가리가 될 수 있다.


어떤 기업인지 기본적인

분석은 필수다.



그래야 내가 찾은

기업이


사람들이 아직 진가를

발견하지 못한

진또배기 가치주인지

아닌지를 확인할 수 있다.



저평가주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안 찾는 이유가 있는

종목에는 투자하지 말자.





한번 읽어서

이해 안 되는 내용이

있을 수 있다.


궁금한건

댓글로 물어보면

형이 친절하게 알려준다.



급등주에

불나방처럼 달려드는건

오늘까지만 하고


저평가된 가치주 찾아서

형이랑 같이 부자 되자.


이 투자방법이

빠르게 부자는 못 만들어줘도


불나방 매매법으로

빠르게 거지가 되는 것은

막아줄 거다.


그럼 오늘은 이쯤 한다.

내일도 성투하자.



그리고 설마.

아직도 안 한 사람 없겠지


긴말 안한다. 팔로우 해라.


좋아요 35
댓글 26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