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코스피, 엿새만에 2,500 아래로 하락…강달러·긴축 경계(종합)
지코바양념치킨
26 조회수
2022.08.19

코스피, 엿새만에 2,500 아래로 하락…강달러·긴축 경계(종합)

기관·외인 동반 매도…환율 장중 1,328원대까지 급등

하락 마감한 코스피 지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 등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36포인트(0.61%) 내린 2,492.69에, 코스닥은 11.89포인트(1.44%) 내린 814.17에 장을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5.2원 오른 1,325.9원에 마감했다. 2022.8.1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스피가 19일 사흘째 하락하며 다시 2,500 아래로 내려갔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5.36포인트(0.61%) 내린 2,492.69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500 하회는 지난 10일(2,480.88) 이후 6거래일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2.67포인트(0.11%) 높은 2,510.72로 개장한 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천14억원, 905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은 4거래일 연속 매도 우위를 지속했다.


개인은 2천716억원을 순매수하며 시장에 쏟아진 매물을 받아냈다.


앞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의지가 재확인되고, 전날 연준 위원들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발언이 잇따르면서 긴축에 대한 경계가 재차 부각됐다.


대표적 매파 인사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9월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도 신속한 금리 인상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준 위원들의 매파적 발언과 미국 국채 금리 상승, 유로화와 위안화의 동반 약세 등으로 달러 강세에는 속도가 붙었다.


(하략) 

좋아요
댓글 0
노이즈 댓글
QR
리치톡 앱에서 댓글 확인휴대폰으로 QR 코드를 스캔하면 앱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