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大魚’에 물린 개미들… 크래프톤 -48%, 카뱅 -20%
지코바양념치킨
83 조회수
2022.08.19

‘大魚’에 물린 개미들… 크래프톤 -48%, 카뱅 -20%

공모가 ‘뻥튀기’에 개인투자자들 피해


1년 전인 작년 8월 19일 상장한 롯데그룹 계열사 롯데렌탈은 상장 후 지금까지 단 하루도 주가가 공모 가격(5만9000원)을 넘어선 적이 없다. 18일 종가는 3만7700원. 공모가 대비 36% 낮은 수준이다. 치열한 청약 전쟁 끝에 공모주를 샀던 회사원 최모(49)씨는 “그래도 대기업 계열사인데 언젠가는 주가가 오르겠지 싶어서 떨어질 때마다 추가로 매수했더니, 손실액이 2100만원을 넘은 상태”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작년 11월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의 코스피 신규 상장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매매 개시를 축하하고 있다. 지난해 증시 활황에서 신규 상장한 기업들 3곳 중 2곳꼴로 주가가 공모가 밑으로 떨어져‘공모가 뻥튀기’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성장하는 기업이라더니, 뻥이었네”… 투자자 울리는 IPO


지난해 증시 활황 속에 터무니없이 고평가를 받고 증시에 입성한 기업들이 투자자들에게 피눈물을 쏟게 만들고 있다.


작년 8월 상장한 게임사 크래프톤은 처음에 기업가치를 35조원으로 계산했다. 상장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이 월트디즈니, 워너뮤직그룹, 블리자드 등 내로라하는 세계 최고 엔터테인먼트·게임사들을 비교 대상으로 내세우면서 기업 가치를 한껏 포장했기 때문이다. 증권 신고서를 받아든 당국도 가치 평가에 거품이 심하다고 봤다. 결국 회사 측은 기업 가치를 10%가량 깎아 공모 가격을 49만8000원으로 정했다. 그랬는데도 현재 주가는 25만8000원. 공모 가격 대비 반 토막 났다.


(하략)

좋아요 1
댓글 1
노이즈 댓글
QR
리치톡 앱에서 댓글 확인휴대폰으로 QR 코드를 스캔하면 앱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