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마이크론, 무슨 말 했길래…나스닥 사흘째 하락
지코바양념치킨
35 조회수
2022.08.10

마이크론, 무슨 말 했길래…나스닥 사흘째 하락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 경고가 이틀 연속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줬습니다. 지난 8일 엔비디아가 오는 24일 발표할 2분기 실적이 좋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시장이 장중 내림세로 전환했었습니다. 엔비디아는 게임 수요 감소로 인해 매출이 줄었을 뿐 아니라 신성장동력인 데이터센터 매출 증가세도 둔화했습니다.




9일(미 동부 시간) 새벽에는 마이크론이 가이던스를 낮췄습니다. 광범위한 고객사들의 재고 조정으로 인해 D램과 낸드플래시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며, 8월로 끝나는 회계연도 4분기와 그다음 1분기 등 향후 2개 분기의 가이던스를 낮췄습니다. 이번 분기 매출이 회사 측이 이전에 내놓았던 추정치 68억~76억 달러의 하한선 이하가 될 것으로 봤습니다. 월가는 72억8000만 달러를 예상해왔죠.


마이크론의 산제이 메흐로트라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지난번 실적 발표와 비교했을 때 수요 감소가 소비자뿐 아니라 데이터센터, 산업 및 자동차를 포함한 시장의 다른 부분으로 확대되면서 더 약세를 보였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마크 머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강하지만 서비스 운영자들이 거시 경제 불확실성을 고려해 재고 수준을 낮추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은 최근 자본투자 축소 가능성을 시사했죠. BMO캐피털마켓의 엠브리시 스리바스타바 애널리스트는 "더 약해진 PC와 스마트폰 시장의 재고 조정 외에도 클라우드에서 자동차에 이르는 시장에서도 재고 조정과 수요 감소를 겪고 있다"라면서 "우리는 반도체 회사가 그동안 클라우드 등의 수요 감소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들어 본 적이 없었다"라고 밝혔습니다. 헤지펀드 사토리펀드의 댄 나일스 설립자는 "메모리 반도체는 대부분의 IT 하드웨어에 들어가는 부품일 뿐 아니라 실시간 경기 지표이기도 하다"라며 "지난 5월 초 긍정적 전망을 밝혔던 마이크론이 가이던스를 낮춘 건 팬데믹 때 급증한 PC, 스마트폰 수요가 얼마나 빨리 급락 중인지 보여주는 신호"라고 지적했습니다. 


(하략)

좋아요
댓글 0
노이즈 댓글
QR
리치톡 앱에서 댓글 확인휴대폰으로 QR 코드를 스캔하면 앱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