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버핏과의 점심' 경매 호가 급등…하루도 안돼서 38억원
지코바양념치킨
37 조회수
2022.06.14

'버핏과의 점심' 경매 호가 급등…하루도 안돼서 38억원

17일까지 진행…역대 최고 낙찰가는 2019년 58억8천만원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CEO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연례 자선행사인 '버핏과의 점심' 경매가 개시와 동시에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12일(현지시간) 이베이에서 시작됐다.


시작가는 2만5천 달러(약 3천200만 원)였지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호가가 300만100달러(약 38억6천만 원)까지 뛰어올랐다.


경매가 17일 종료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호가는 더 오를 수 있을 전망이다.


(하략)

좋아요
댓글 2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