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수입 밀가루 대신 국산 쌀가루, 식량안보·수급균형 다 잡는다
지코바양념치킨
43 조회수
2022.06.10

수입 밀가루 대신 국산 쌀가루, 식량안보·수급균형 다 잡는다


머니투데이

정혁수 기자

2022.06.10 04:20


(세종=뉴스1) 김기남 기자 =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분질미를 활용한 쌀 가공산업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2.6.8/뉴스1

코로나19(COVID-19)와 러-우크라이나 전쟁 등을 겪으면서 '식량안보' '식량주권'은 지구촌의 핵심 키워드(Key word)가 됐다. 언제든 국가간 곡물 수출·입이 제한될 수 있고, 예상치 못한 곡물가격의 급등은 한 국가의 경제에 큰 리스크가 될 수 있다는 걸 절감했기 때문이다.

특히 쌀 등을 포함한 식량주권의 문제는 국가생존을 결정짓는 상수가 되고 있다. 예전에도 이같은 인식은 있었지만 요즘 코로나 팬데믹, 기후변화, 불안한 국제정세 등이 더해지면서 그 중요성과 대책의 필요성은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윤석열 정부가 '식량주권 강화'를 농식품분야 핵심 국정과제로 내세운 배경이기도 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그동안 매년 20만톤을 웃도는 쌀 과잉공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쌀가공산업 지원방안을 마련해 왔다. 이를 통해 쌀가공산업 규모는 2010년 4조1000억원에서 2020년 7조3000억원으로 확대되는 성과를 가져오기도 했다. 하지만 쌀의 가공적합성 한계와 비싼 가공비용 등의 문제가 반복되면서 근본적인 해결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하략)

좋아요
댓글 1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