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위메이드, 가상화폐 1600억 미공시 매도… 또 먹튀 논란
지코바양념치킨
122 조회수
2022.01.12

위메이드, 가상화폐 1600억 미공시 매도… 또 먹튀 논란

카카오페이 경영진 주식처분 비판속, 해외서 코인 매각 뒤늦게 알려져
주가 8.84% 하락 시총 4465억 줄어… 투자자들 “주주들을 우롱한 것” 성토
회사 측 “자체 기준에 따라” 주장



‘미르의 전설’ 게임 운영사인 위메이드가 자사가 발행한 가상화폐(위믹스) 약 1600억 원어치를 예고 없이 처분한 사실이 알려지며 투자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 영향으로 가상화폐 위믹스의 가치와 증시에 상장된 이 회사의 주식 가격이 동시에 급락했다.


카카오페이 경영진이 900억 원 규모의 회사 주식을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로 처분해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위메이드의 가상화폐 대량 매도가 발생하면서 테크기업들이 투자자들의 신뢰를 저버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코스닥 시장에서 위메이드 주가는 전날보다 8.84%(1만3400원) 하락한 13만81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은 4465억 원 하락했다. 지난해 11월 19일 고점(23만7000원) 대비해선 43.7% 떨어졌다. 위메이드가 발행한 가상화폐 위믹스의 가치도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 기준으로 연초 1만2000원 선을 유지하다가 10일 6000원까지 하락했다. 


(하략)

좋아요
댓글 4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