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배터리업계 뜨거운 ‘쩐의 전쟁’… 中 CATL 8조원 유상증자
지코바양념치킨
157 조회수
2021.11.22

배터리업계 뜨거운 ‘쩐의 전쟁’… 中 CATL 8조원 유상증자

현금 15조원 있는데도 자본 확충… 중국 민영기업 중 최대규모


세계 최대 배터리 생산 업체인 중국 CATL이 8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선다. 중국 증시에 상장된 민영기업으로선 역대 최대 규모다. 국내 배터리 업체인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도 대규모 자금 조달을 위해 IPO(기업공개)를 추진 중이다. 전기차 시대가 본격 개막하며 배터리 업계 ‘쩐의 전쟁’이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15일 CATL은 “450억위안(약 8조3400억원)의 유상증자를 진행하고, 확보한 자금을 배터리 생산라인 건설과 혁신 기술 연구·개발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CATL은 중국 푸젠·광둥·장쑤성에 신규 배터리 생산라인을 지어 연간 135기가와트시(GWh)의 생산 능력을 추가로 확보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는 전기차 203만대에 탑재될 수 있는 물량이다. CATL은 이번 투자로 현재(연간 106.4GWh)의 생산 능력을 단숨에 배(倍) 이상으로 끌어올리게 된다.


그래픽=송윤혜


◇초고속 성장 CATL, “돈 쓸 곳 여전히 많다”


CATL은 본래 8조원이 아닌 10조원 규모 자금 조달을 추진했다. 하지만 유례없는 대규모 증자 계획에 놀란 중국 당국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결국 CATL은 3개월 만에 원래 계획에서 후퇴한 유상증자 안을 새로 들고 나왔다.


(하략)

좋아요
댓글 9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