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증권가 '美물가 예상치 밑돌았지만…연내 테이퍼링 전망 유지'
지코바양념치킨
49 조회수
2021.09.15

증권가 "美물가 예상치 밑돌았지만…연내 테이퍼링 전망 유지"

"급등세 끝났지만…여전히 높은 물가 압력 계속"
"9월 FOMC에서 테이퍼링 공식화…11~12월 개시 전망"


한 여성이 2012년 3월 2일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차에 기름을 주입하고 있는 모습. 미 노동부가 2021년 9월14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8월 소비자 물가 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 상승률 대비 0.1% 낮아진 수치다. © AFP=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시장의 예상치를 밑돌았지만 국내 증권사들은 테이퍼링(양적완화 점진적 축소) 개시 시점이 늦춰지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미 노동부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5.3%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6~7월(5.4%) 상승률과 시장 컨센서스인 5.4%보다 0.1%p 낮은 수치다.


15일 박성우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 2분기 인플레이션 급등을 유발했던 대표 품목인 중고차 가격이 떨어졌고, 경제 개방과 바이러스 상황 민감도가 높은 운송서비스 가격이 델타변이 확산과 맞물려 큰 폭으로 하락했다"며 "종합하면 일시적 가격급등 품목의 물가압력 둔화와 델타변이 여파가 8월 예상보다 완화된 인플레이션의 주된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하략)

좋아요
댓글 5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