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인플레이션 꺾였는데, 뉴욕 증시는 왜 내렸나
지코바양념치킨
54 조회수
2021.09.15

인플레이션 꺾였는데, 뉴욕 증시는 왜 내렸나


14일(미 동부시간) 아침 발표된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안도를 자아냈습니다. 상승률이 전월보다 꺾이면서 인플레이션도 정점을 지났다는 분석을 확인해준 덕분입니다.


노동부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5.3%, 전월에 비해선 0.3% 상승했습니다. 이는 전달 5.4%와 0.5%에 비해 증가율이 낮아진 겁니다. 또 월가 예상치(5.4%, 0.4%)보다도 낮았습니다.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도 전년 대비 4.0%, 전월 대비 0.1% 올라 예상치(4.2%, 0.3%)를 밑돌았습니다. 근원 CPI는 지난 7월 전년 대비 4.3%, 전월 대비 0.3% 올랐었습니다.



물가가 예상보다 낮아진 건 두 가지 요인이 있습니다. 우선 기저효과가 거의 사라졌습니다. 작년 펜데믹으로 4~7월 넉 달간 낮게 유지됐던 물가는 8월부터는 1% 중후반까지 정상화됐었습니다.


두 번째는 경제 재개로 급등했던 중고차 항공권 등의 가격이 내렸다는 겁니다. 중고차 가격은 전월 대비 1.5%, 항공료는 9.1%, 자동차보험은 2.8% 하락했다. 또 자동차와 트럭 렌트요금은 8.5%, 호텔 숙박료도 3.3% 내렸습니다. 델타 변이 확산세로 인해 여행이 줄어든 게 큰 영향을 줬을 겁니다. 


(하략)

좋아요
댓글 5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