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독점 반대' 테크래시 전세계 번지지만…中 노림수는 다르다
지코바양념치킨
38 조회수
2021.09.13

"독점 반대" 테크래시 전세계 번지지만…中 노림수는 다르다

지난 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중국서비스무역교역회 행사장에 중국 음식배달앱 메이퇀의 부스가 설치돼 있다.[AP=연합뉴스]


“올 것이 왔다.”


최근 국내 대형 플랫폼인 네이버와 카카오의 주가가 규제 우려로 급락한 것에 대한 시장의 평가다. 미국, 중국, 유럽에선 이미 대형 기술기업(빅테크)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왔다. 이런 움직임이 국내로 옮겨 오는 건 시간문제였다는 것이다. 이른바 ‘테크래시(techlash)’의 한국 상륙이다.


테크래시는 기술(technology)과 반발(backlash)의 합성어다. 옥스퍼드대 영어사전은 테크래시를 빅테크의 성장과 영향력에 대해 광범위하고 강한 반감이 일어나는 현상으로 정의한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지난해 말 “그동안 말만 무성하던 테크래시가 2021년부터 본격 시작될 것”이라며 “세계가 빅테크의 힘을 통제하려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략)

좋아요
댓글 4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