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기울어진 운동장 만들고 선수로 직접뛰는 플랫폼
지코바양념치킨
121 조회수
2021.09.10

기울어진 운동장 만들고 선수로 직접뛰는 플랫폼

[혁신과 독점사이, 플랫폼 기업의 길을 묻다]〈2〉시장정보 쥐고 불공정 게임
자체 사업까지 나서 ‘시장 지배자’로… 與 ‘플랫폼 갑질 방지법’ 연내 입법


"고객을 연결해주는 플랫폼이 나를 돕는 동반자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직접 프랜차이즈 운영에 나서더니 강력한 경쟁자로 등장하더군요.”


서울 강북 지역에서 모텔을 운영하고 있는 이진환(가명) 씨가 9일 야놀자, 여기어때 등 숙박 플랫폼을 통한 예약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서울 강북에서 모텔을 운영하는 이진환(가명·38) 씨는 “5년 전 영업을 시작했을 땐 고맙게 느껴졌던 숙박 플랫폼이 이젠 좀 두렵다”고 토로했다. 그는 “어느 순간 주변 숙박업소가 하나둘씩 숙박 플랫폼과 계약한 프랜차이즈로 바뀌었다”며 “그들이 플랫폼에서 할인쿠폰을 뿌리는 등 적극적으로 영업을 하니 당해 낼 재간이 없다”고 했다.


플랫폼을 통해 사업을 하는 자영업자들은 자신들이 속해 있는 시장이 플랫폼 기업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이 되고 있다고 호소한다. 플랫폼 기업이 소비자와 공급자의 거래를 중개하는 역할에 그치지 않고 자체 사업을 통해 직접 ‘선수’로 뛰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 


(하략)

좋아요
댓글 7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