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뉴욕마감]다우 0.4% 하락…실업 개선에 테이퍼링 우려
지코바양념치킨
39 조회수
2021.09.10

[뉴욕마감]다우 0.4% 하락…실업 개선에 테이퍼링 우려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미국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 일제히 내렸다. 주간 실업수당 청구가 18개월 만에 최저로 떨어지면서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테이퍼링(완화축소) 우려를 키웠다.


◇주간실업수당 청구 팬데믹 신저점


9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151.69포인트(0.43%) 하락해 3만4879.38을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20.79포인트(0.46%) 내려 4493.28로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다우와 S&P500 지수는 4거래일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나스닥 지수 역시 38.38포인트(0.25%) 밀려 1만5428.25로 체결됐다. 이번주 거래를 하루 남겨 놓고 3대 지수들은 주간으로 일제히 하락 전환했다.


이날 증시는 실업개선에 오히려 떨어졌다. 주간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저점을 새로 쓰면서 연준의 테이퍼링 가능성은 높아졌기 때문이다. 연준 통화정책결정회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이달 21~22일 열린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주간 실업수당 청구는 31만건으로 예상 33만5000건을 밑돌았다. 팬데믹 18개월 만에 최저를 경신했다. 고용성장이 노동 수요 위축이 아니라 구인난으로 제약을 받고 있다는 방증이다. 


(하략)

좋아요
댓글 6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