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중국, 주식 투자자들 손해 보든 말든 무슨 짓이든 할 것
큰논병아리Z6H
107 조회수
2021.08.03

중국 정부는 자국에 대한 사회경제적 이슈가 불거졌을 때 주식 투자자들이 손해를 보건 말건 무슨 짓이든 할 것이라고 싱가포르 투자은행인 DBS가 밝혔다.

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데니스 램 DBS 전략가는 최근 화상 세미나에서 “중국 정부는 사회경제적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 과정에서 증시 변동성은 전혀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단언했다.

이런 이유로 중국 내 교육과 전자상거래, 인터넷, 헬스케어 등 규제 위험이 큰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면 기본적으로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램 전략가는 “특히 정보 보안과 사회적 균등과 관련된 분야는 중국에서 심각하게 다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감독당국은 최근 사교육 기업들을 일괄적으로 비영리 기관으로 바꾸는 한편 신규 허가를 전면 내주지 않기로 했다. 교육 업체들의 해외 상장도 금지했다. 뉴욕증시 등에 상장된 중국 교육업체들의 주가는 하룻동안 60~70% 빠지기도 했다.

DBS의 크리스 렁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 역시 “자신들의 장기적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중국 당국은 증시도 얼마든지 희생시킬 수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당국이 사교육 시장을 통제하려는 이유는 사교육비 부담이 출산율 저하로 이어진다는 내부 판단 때문이란 것이다.

다만 램 전략가는 “신경제를 상징하는 주식들의 투자 위험이 높아진 건 사실이지만 중국 경제의 펀더멘털이 훼손된 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좋아요 1
댓글 10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