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미성년 계좌 급증…주식 열풍 타고 ‘소년 개미’ 몰려온다
지코바양념치킨
85 조회수
2021.07.23

미성년 계좌 급증…주식 열풍 타고 ‘소년 개미’ 몰려온다

올 상반기 미성년 신규계좌 50만개



경기 안양의 평촌경영고 3학년 김범근 군(18)은 지난해 2월 모아둔 용돈 100만 원을 종잣돈 삼아 주식 투자를 시작했다. 학교 주식 투자 동아리인 ‘골든크로스’에도 가입해 주식 용어와 투자 개념 등을 공부했다. 김 군은 매달 말이면 원금에 붙은 수익만큼 환매해 용돈으로 쓰고 있다. 그는 “세계적인 부자들이 주식으로 큰돈을 번 걸 보고 투자를 시작했다. 종목별 차트를 분석해 투자 전략을 짤 정도로 빠져들었다”고 했다.


올해 상반기(1∼6월) 국내 주요 증권사에 새로 개설된 19세 미만 미성년자 주식 계좌가 50만 개에 육박하며 지난해 한 해 동안 만들어진 신규 계좌를 넘어섰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주식 투자 열풍을 타고 김 군과 같은 이른바 ‘소년개미’가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하략)

좋아요
댓글 8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