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코로나 재확산속 코스피 나흘째 하락…외인·기관 순매도(종합)
지코바양념치킨
81 조회수
2021.07.21

코로나 재확산속 코스피 나흘째 하락…외인·기관 순매도(종합)

3,210대로 밀린 코스피

(서울=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이날 하락 마감한 코스피(KOSPI) 지수가 표시됐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6.79포인트(0.52%) 내린 3,215.91에 거래를 마쳤다. 2021.7.21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로나19 재확산 기세가 거센 가운데 21일 코스피가 4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79포인트(0.52%) 내린 3,215.91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8.43포인트(0.57%) 오른 3,251.13에서 출발한 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천161억원, 2천751억원을 순매도해 지수를 끌어내렸다. 외국인은 나흘 연속 매도 우위를 보였다.


전날 미국 증시 반등과 국내 수출 호조에 힘입어 코스피도 장 초반 3,250선까지 올랐으나 점점 상승 폭을 반납했다.


이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최다 기록을 갈아치운 가운데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불거진 경기 둔화 우려가 계속 시장을 짓눌렀다.


달러 강세 심화도 수급에 부담을 줬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 대비 하락 출발했으나 증시에서 외국인 매도세가 커지자 결국 3.6원 오른 1,154.0원에 마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진자수 최대치 경신의 악몽이 시장을 압박하는 양상을 보였다"며 "글로벌 시장 전반에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한 경기 불안 심리가 자리하는 점도 투자심리 위축 변수"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 상장 일정 연기 여파로 인터넷 대장주인 카카오(-4.61%)와 네이버(-2.51%)가 큰 폭으로 내리면서 하방 압력을 키웠다.


(하략)

좋아요
댓글 8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