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상반기 주가 상승률 최고 종목은???
자고새IIB
132 조회수
2021.07.01

올해 상반기 주식시장에서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대선 주자들과 엮인 테마주였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첫 거래일인 1월 4일부터 지난 6월 30일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통틀어 이스타코가 최고 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스타코 주가는 작년 말 677원으로 '동전주' 신세였다가 불과 반년만인 지난달 말 6천650원으로 수직 상승했다. 상승률이 882.27%에 달한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이스타코는 부동산 매매·임대업을 하는 회사다.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장기공공주택 정책 테마주로 꼽혀 주가가 급등했다.



이스타코에 이어 상승률이 높은 종목은 687.35% 상승한 NE능률이다. 지난해 말 2천845원에서 6월 말 2만2천400원으로 뛰었다.


코스닥 상장사인 영어교육 업체 NE능률은 최대주주인 윤호중 hy(구 한국야쿠르트) 회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같은 파평 윤씨라는 이유로 '윤석열 테마주'로 엮였다.


이스타코와 NE능률은 모두 거론되는 정치인과 무관하다고 공시했으나 두 대선 주자 관련 이슈가 있을 때마다 주가가 들썩이고 있다.


선거철에 기승을 부리는 정치인 테마주는 대부분 기업 펀더멘털과 관계없이 급등락해 투자자들의 유의가 필요하다.


상반기 주가 상승률 3위는 코스닥에 상장한 게임 업체 데브시스터즈다. 작년 말 1만4천450원에서 지난달 말 9만1천600원으로 533.91% 상승했다.


게임 '쿠키런' 시리즈로 유명한 데브시스터즈는 올해 초 출시한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쿠키런: 킹덤'의 흥행에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킹덤'의 성공에 힘입어 올해 1분기에 매출 1천54억원, 영업이익 238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도 냈다.


세 종목에 이어 캐리소프트(462.62%), 쎄미시스코(452.99%), 에스케이씨에스(377.94%), 한화투자증권우(354.42%), 포스코강판(349.43%), 노루홀딩스우(333.66%) 등이 상반기 주가 상승률 상위권을 차지했다.


유가증권시장 대형주 중에는 효성티앤씨(325.59%), HMM(216.13%), 효성첨단소재(197.99%), 대한전선(122.26%), 메리츠금융지주(114.07%), 카카오(107.86%) 등이 100% 이상 올랐다.


올해 상반기에 코스피는 2,873.47에서 3,296.68로, 코스닥지수는 968.42에서 1,029.96으로 각각 14.73%, 6.35% 상승했다.




좋아요 1
댓글 6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