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크래프톤·카뱅 등 공모가 '거품' 논란 잇따라
지코바양념치킨
98 조회수
2021.06.30

크래프톤·카뱅 등 공모가 '거품' 논란 잇따라

비교대상 기업 쟁점…공모가 하향 사례도

크래프톤

[크래프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김태종 기자 = 기업 스스로 산정한 기업가치가 10조원 이상인 '대어'들이 기업공개(IPO) 시장에 줄줄이 등판하는 가운데 공모가 수준에 대해 '거품' 논란도 확산하고 있다.


특히 당국이 증권신고서 정정을 요구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실제 공모가를 낮춘 업체도 나타나면서 공모가 산정 기준을 둘러싼 관심이 한층 커지고 있다.


◇ 크래프톤 "월트 디즈니가 비교대상?"


현재 IPO 시장의 가장 뜨거운 이슈는 단연 게임업체 크래프톤의 공모가를 둘러싼 논란이다.


앞서 크래프톤은 지난 16일 제출한 증권신고서에서 자사 기업가치를 35조736억원으로 추정하고, 여기에 할인율을 적용한 주당 공모 희망가를 45만8천원∼55만7천원으로 산정했다.


(하략)

좋아요
댓글 7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