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테슬라 대박낸 '돈나무 언니', 비트코인 ETF 출시 신청
지코바양념치킨
115 조회수
2021.06.29

비트코인 변동성도 인정

SEC는 최근 다른 비트코인 ETF 승인 또 연기


'돈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미국 캐시 우드의 아크인베스트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상품 출시를 신청했다.


28일(현지시간) 미 경재메치 CNBC에 따르면 아크인베스트는 미 SEC에 '아크 21셰어 비트코인 ETF'라는 이름의 ETF를 신청했다.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ARKB'라는 종목코드로 거래될 예정이다.비트코인 상승론자인 우드는 그동안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주식이나 세계 최대 암호화폐 펀드인 그레이스케일의 비트코인 트러스트에 간접 투자해왔다. 아크인베스트는 SEC에 제출한 신청 서류를 통해 “이번 ETF의 투자 목적이 비트코인의 실적을 추종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크인베스트는 신청서의 위험 요인 설명을 통해 비트코인의 변동성과 투기적 성격을 인정했다. 아크인베스트는 비트코인의 시장 가치가 "어떤 특정 회사나 정부 또는 자산과도 관련이 없다"며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가치에 대한 미래 기대, 비트코인 거래 건수, 그리고 자산으로서의 종합적인 비트코인 사용에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비트코인 가치의 상당량이 투기적이라는 뜻이며 더 큰 변동성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투자자들은 비트코인 평가 가치에 따라 상당한 이익이나 손실, 변동성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 투자로 대박을 낸 우드는 올해 봄 성장주 조정기 때 적지 않은 손실을 냈으나 이달 들어 대표 펀드인 아크 이노베이션이 16% 이상 반등하며 한숨을 돌린 상태다. 최근 몇 주 동안 비트코인 시세는 지난 4월 최고점의 절반 수준인 코인당 3만4,000달러 안팎을 횡보하고 있다.

(...)


https://n.news.naver.com/article/011/0003929403
좋아요
댓글 6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