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정보
<A/S> 원전 관련주 하락 원인 분석
머렌버핏
뱃지
인플루언서
1.6k 조회수
2021.06.08



일단 오늘 하락의 주요 배경으로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안전 확보없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원전 건설을 재개하지 않겠다는 말로 인해 원전 관련주들의 상승 흐름에 

찬물을 부은 꼴이라 하락을 일으킨 것으로 분석됩니다.



그러고 언급한 게


원전 수출 문제는 달리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장관은 최근 한미가 해외원전시장 공동진출에 합의한 데 대해 “원전의 수출 길을 뚫은 것은 우리 원전산업을 어떻게 유지할 것이냐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해법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에는 만들면 안되지만, 원전 수출은 해야한다. 

우리나라 원전 기술이 뛰어나지만, 자국에서도 안 만드는 원전을

다른 나라들이 수주를 하려 할지 의문입니다...



추가로


"올 가을 i-SMR 예타 추진…기술확보 주력"



문 장관은 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차세대 소형원전은 기술확보 노력을 좀 더 열심히 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협업해 올 가을쯤 차세대 SMR 연구개발에 대한 예타를 신청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술확보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그런 부분에서 외국과 협력 가능한 부분도 검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SMR이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등을 하나의 용기에 담은 규모가 300MW(메가와트) 이하인 소규모 원전을 말한다. 지금까지는 경제성 문제로 상용화가 이뤄지지 않았으나 세계적으로 탄소중립이란 공동의 목표가 생기며 부상하고 있다. 석탄화력발전소를 대체할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청정 에너지원으로 평가되고 있다.



I-SMR 을 추진한다는데 그렇다면 올 가을에 한 번 더 이슈로 언급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약 1년 10개월 뒤 폐쇄될 위기에 놓인 

부산 기장군 고리 원전 2호기의 수명을 연장할 경우 


  • 10년간 3486만t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며 석탄발전 대체 효과
  • = 3㎿짜리 풍력발전 640기를 새로 짓는 수준
  • 같은 기간 기대되는 매출도 2조44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


한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가동 중인 원전 442기 가운데 200기가 수명을 연장할 만큼 탈탄소를 위해 원자력을 활용하는 것은 세계적 추세”라며 “고리 2호기 폐쇄는 탄소중립 정책에 정면으로 반하는 조치”라고 말했다.



1개의 원전이 풍력발전기의 수백 개의 효과와 같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원전 또한 친환경 발전 방식인데 이번 정권에서는....





요약하자면,


오늘 문 장관의


1) "안전 확보없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지 않겠다"


라는 말에 하락을 일으켰고


2) 두산중공업은 개미들의 패닉셀


(+ 공매도까지 더해진 듯으로 보임)


장마감까지 주가가 흘러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어제 3)투자 경고종목 지정 공시가 있었는데


조건이 지정일(6.8)이후 2일동안 40%이상 상승하고 투자 경고종목 지정 전일
 
 종가(6.7)보다 높을 경우 1회에 한하여 매매거래가 정지될 수 있음.


이러한 이유로 하락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분위기상 내일도 더 하락할 것 같습니다.



단기적으로는 실적이 뒷받침 된 상승이 아니라서


하락이 이어질 듯으로 보이나


중장기적으로 해외 원전 수주나 차기 대선 후보자들의


원전 정책 언급이 있다면 충분히 다시 상승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어느 정도의 하락은 감수하려고 했는데,


그래도 이건 좀....











[관련기사]

신한울 기사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8&aid=0004951344


I-SMR 개발 예타 추진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598804


고리원전 기사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21&aid=0002473686

좋아요 5
댓글 24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