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잡담
무신사 창업자 조만호 대표 사임…"쿠폰·이벤트 논란 책임"(종합)
지코바양념치킨
125 조회수
2021.06.03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국내 최대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를 창업해 이끌어온 조만호 대표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조 대표는 3일 "특정 고객 대상 쿠폰 발행과 최근에 있었던 이벤트 이미지 논란으로 무신사에 실망한 고객분들과 피해를 본 입점 브랜드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통감하며 20년 전 처음 무신사를 만든 이후 지금까지 유지해 온 운영자와 대표의 자리를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사의를 공식화하며 "이제는 무신사에 전체 조직의 관리와 사업 전반의 관장까지 더 뛰어난 역량을 가진 새로운 리더가 필요한 시점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무신사 대표로서 제 개인의 임무는 여기서 마치고 회사와 관련된 업무는 모두 내려놓지만, 중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 높은 신생 브랜드를 발굴하고 한국 패션 브랜드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에서 저의 역할을 찾아보려 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미 수개월 전 회사에 사임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언급한 특정 고객 대상 쿠폰 발행은 올해 3월 무신사가 여성 회원을 대상으로 할인쿠폰을 발행해 남성 회원들로부터 '남녀차별'이라고 항의를 받았던 사안이다. 당시 무신사는 여성 상품에만 적용되는 할인쿠폰이라고 설명했으나 남성 상품에도 해당 쿠폰을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나 조 대표가 사과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무신사의 이벤트 홍보 이미지에 등장한 손가락 모양이 '남성 혐오' 의미를 담았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GS25의 행사 포스터에서 문제가 됐던 것과 같은 맥락의 논란이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603130600030?input=1195m

좋아요
댓글 10
작성